공지사항
협의회소식
자유게시판
HOME > 협의회 게시판 > 자유게시판
총 게시물 196건, 최근 0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보도] 올해도 민간 주도로 끝난 ‘독도의 날’

사무국 2015-10-26 (월) 14:37 4년전 4791

25일 오후 광화문 광장에서 ‘제115주년 독도의 날 기념식’과 여러 행사들이 열렸다. 독도의 날은 1900년 10월25일 고종황제가 ‘대한제국칙령 제41호’에 독도를 울릉도의 부속섬으로 명시한 것을 기념해 제정됐다. 그런데 아직까지 많은 사람들이 독도의 날을 잘 알지 못하는 것은 독도의 날을 국가가 아닌 민간단체가 2000년에 제정하였기 때문이다. 그동안 독도 관련 행사들은 민간단체들이 주도하였고, 독도가 속한 경상북도에서 다양한 행사가 열리고 있다. 올해도 민간단체가 주도하고, 교육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후원하는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에 정의화 국회의장, 안상수 새누리당 의원, 경상북도 관계자, 초중고생 등으로 구성된 독도합창단 단원 등 3천여 명이 참석했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축사에서 독도를 역사적으로, 국제법상으로, 실효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대한민국 영토임을 천명하였고 동북아 화합과 평화를 위해 일본에게 새로운 결단을 요구했는데 그 점 상당한 의미가 있다. 태평양 건너 미국에서도 독도의 날을 기념한 행사가 열렸다.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에서 한인단체 회원들이 독도 알리기 플래시몹 행사를 시청 앞에서 열었다. 특히 구글 측에 구글 지도의 ‘독도’ 표기를 원상 복구하도록 촉구하는 행사였다.

구글은 2012년 10월 지도 서비스에서 ‘독도’라는 명칭을 없애고 이를 ‘리앙쿠르 암초’라는 이름으로 대체했다. 이것이 일본의 영향력 아래 일어났음은 충분히 짐작 가능한 일이다. 우리가 독도를 실효적으로 지배하고 있다며 마음 놓고 있는 사이 일본은 국제사회에서 경제력과 외교력을 동원하여 독도를 차지할 계획을 실행하고 있다. 그 계획의 일환이 세계 유명지도에 독도의 이름 표기를 고치는 작업이다. 독도뿐만 아니라 동해도 일본해 단독 표기로 고치는 작업도 꾸준히 계속하고 있다.

일본 시마네현이 다케시마의 날을 제정하여 행사를 성대하게 열고 일본 중앙정부는 고위 각료까지 파견하고 있다. 또한 2005년 이후 지금까지 11년째 방위백서에 독도가 일본 땅인데 미해결 상태로 있음을 강조하고 함께 실린 지도에 독도를 죽도로, 독도 영공을 일본 영공인 것으로 표기하고 있다. 이 모든 것이 향후 독도영유권 분쟁에서 증거자료로 남기기 위한 의도일 것이다. 일본의 체계적이고 조직적인 움직임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앞으로 독도의 날을 법정기념일로 제정하여 독도를 지키는 우리의 의지를 더욱 굳건히 하기 바란다.

중부일보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