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협의회소식
자유게시판
HOME > 협의회 게시판 > 협의회소식
총 게시물 387건, 최근 0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보도] 들불처럼 번지는 재미동포들 ‘동해병기 운동’

사무국 2014-02-09 (일) 15:51 6년전 7056  
미국 동부 지역에서 최대 재미동포 거주지역으로 꼽히는 뉴욕·뉴저지주에서도 공립 교과서에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자는 운동이 본격화하고 있다. 지난주 버지니아주 의회에서 관련 법안이 통과된 데 이어 ‘동해 병기 운동’이 들불처럼 번지는 양상이다.

뉴욕·뉴저지주 한인회는 이르면 이번주에 재미동포 관련 단체들이 대거 참여하는 ‘미국 교과서 동해 병기 법안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뉴욕주 한인회는 8일(현지시각) “뉴욕주와 뉴욕시 공립학교에서 동해와 일본해를 함께 표기하는 방안이 성사되도록 범동포사회 차원에서 총력을 모으기로 했다”고 밝혔다.

뉴욕주 의회에선 상·하원에서 재미동포 단체들의 요청으로 관련 법안이 이미 제출됐다. 상원에선 토비 앤 스타비스키 의원(민주당)이, 하원에선 에드워드 브라운스타인 의원(민주당)이 법안을 냈다. 법안은 7월1일 이후 발간되는 주 내 모든 교과서에 동해와 일본해를 동시에 표기하도록 한다는 내용이 뼈대다. 미셸 시멜 뉴욕주 하원의원도 이르면 10일께 법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재미동포 단체 임원들은 10일부터 뉴욕주 의회를 방문해 이 법안을 지지해달라고 의원들한테 요청할 방침이다. 뉴저지주 의회에서도 고든 존슨 하원의원(민주당)이 관련 법안을 7일 상정했다.

동해 병기 운동이 이렇게 확산되는 데에는 최근 한-일 간에 외교적 갈등 지속으로 재미동포들의 반일감정이 높아진 점, 자녀들이 학교에서 동해를 일본해로 교육받는 데 따른 반감, 재미동포들의 정치력 신장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11월 의회 선거를 앞둔 미국 정치권이 재미동포 유권자의 힘을 의식하고 있는 점도 한몫하고 있다.

이런 배경 때문인지 이번 운동에는 재미동포 단체들이 대거 참여하고 있다. 버지니아주의 동해 병기 운동엔 ‘미주 한인의 목소리’를 중심으로 워싱턴지구 한인연합회, 한미여성재단, 워싱턴노인회, 호남향우회, 월남전참전자회 등 많은 단체가 참여했다. 뉴욕·뉴저지주에서도 뉴욕한인회, 뉴저지한인회, 뉴욕한인학부모협회, 시민참여센터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런 흐름이라면 미국의 다른 주들로 이 운동이 확산될 가능성이 상당하다. 미국 서부의 워싱턴주에서도 일부 동포들이 법안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쪽의 대응도 관심거리다. 주미 일본대사관은 버지니아주에서 로비단체를 고용하고 사사에 겐이치로 주미대사가 직접 나섰으나 큰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재미동포 권익옹호 단체인 시민참여센터 김동석 상임이사는 “현재 분위기로는 뉴욕·뉴저지주 의회에서도 동해 병기 법안이 통과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곳은 중국계의 영향력이 강해 일본 쪽이 나서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